Goodbye sadness / 슬픔아 안녕

redseda
2022-12-05
조회수 476

37.9x37.9cm acrylic & mixed media on canvas

우리 둘이 함께라면 언제든 슬픔을 기쁨으로 바꿀 수 있어.


0 0